NUMBER (N)INE (넘버 나인)

미야시타 타카히로(Takahiro MIYASHITA).
1973년, 도쿄도에서 태어난다. 옷만들기는 독학으로 배운다.
96년 5월, 기획·프레스를 맡은 「네펜테스(NEPENTHES)」로부터 독립.
96년 10월, 크크스를 설립해 「넘버 나인(NUMBER (N) INE)」를 발표.

회사명의 유래는, 데이빗·보위의 곡목.
브랜드명의 유래는, 비틀즈의 곡목인「레볼루션·나인(Revolution #9)」로부터.

97년 4월, 오모테산도에 숍을 오픈.
98년 10월, 숍을 이전. ladys 웨어에 본격 참가.
2000-2001 A/W 보다, 토쿄 콜렉션에 참가.「도쿄스러운 것」을 기본적인 디자인 테마로 해, 락조를 자랑으로 여기고 있었다.
2004-2005 A/W 보다, 파리 고급 기성복·콜렉션에 참가.
2007년, 자매 브랜드인 「9」를 스타트.

9의 브랜드 컨셉은「소녀다움과 성인여성의 융합」.
퍼스트 시즌의 테마는 가릿슈로, 9형만의 콜렉션.색도 흑 1색만.디자이너는 스즈키유우미.

스즈키유우미는 1980년에 태어난다.
문화 복장 학원을 졸업.학생시절부터 스탭으로서 넘버 나인에 종사해, 패터너를 거치고,
2002년부터 미야시타 타카히로의 어시스턴트가 된다.
2007 S/S 보다, 청바지 라인인 「N(N)」라고 T셔츠 콜렉션인「살브르즈(shambles)」를 스타트.

  주로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던 당시의 기본적인 디자인 스타일로서는, 이른바 스트리트계를 좋아하는 젊은 층을 겨냥이라고 하는 인상이 강하고, 그렇게 말한 것에 약한 사람에게는 적합하지 않은 감이 있었다. 덧붙여서, 브랜드 개시 당초의 넘버 나인은 락조를 기본으로 하는 디자인 스타일이 아니고, 브랜드를 운영해 나가는 가운데의 주위의 반응을 가미하는 형태로 말하자면 후천적으로 락조로 시프트 하고 간 것같다. 시장이나 매스컴의 반응을 민감하게 받아들여진다고 하는 의미에서는, 상응하는 밸런스 감각을 가진 브랜드인 것일 것이다. 현재는 파리 콜렉션에도 진출해, 도메스틱 브랜드의 대표격을 담당한다고 말할 수 있는 브랜드에까지 성장하고 있다.


참조 : 빈트




'about.FASHION >  Brand info'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NI (마르니)  (0) 2011.11.30
Versace (베르사체)  (0) 2011.11.18
Adidas (아디다스)  (0) 2011.09.14
NUMBER (N)INE (넘버 나인)  (0) 2011.09.01
UNIQLO (유니클로)  (0) 2011.08.31
UNDERCOVER (언더커버)  (0) 2011.08.30
Posted by STYLE Missi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Selected STORE 이용방법
스캔이나 클릭하시면 모바일페이지로 이동합니다.